skip to Main Content
보도자료

내원하시는 모든 고객님들을 내 가족처럼 소중하게 생각합니다.

‘틀니’로 극복하는 노년층 치아 손실

작성자
강북다인치과
작성일
2016-06-30 14:51
조회
200
대개 치아는 아프거나 특별한 질환이 생기지 않으면 따로 정기적인 검진을 받으며 관리하는 경우가 흔치 않다. 나이가 들면서 신체의 구조와 기능이 점점 저하되고 쇠약해지듯이 치아와 잇몸이 역시 노화되는 것은 피할 수 없다.

‘이가 없으면 잇몸으로 산다’는 옛말이 있지만 어디까지나 옛말에 불과하다. 잇몸만으론 음식물을 씹을 수 없으므로 치아가 거의 없는 무치악 노년층이라면 치아를 대체할 수 있는 치료가 반드시 필요하다.

무치악 노인들을 위한 대표적인 치료법은 틀니다. 틀니는 빠진 치아가 많거나 치아가 남지 않은 경우 사용된다. 최근에는 임플란트 치료가 보편화하긴 했으나 고령 환자의 경우 잇몸뼈가 너무 많이 소실되어 얼굴 모양이 변한 경우, 외모의 회복을 원하는 경우, 전신 건강 상태가 좋지 않은 경우 틀니 치료를 많이 선호하고 있다.

틀니의 가장 큰 장점은 저렴한 비용이다. 대부분의 치과 보철 치료가 국민건강보험이 적용되지 않는 것에 반해 틀니 치료는 보험 적용이 가능하다. 오는 7월부터는 보험 적용 연령이 기존 70세 이상에서 65세 이상으로 확대 적용되어 치료비 부담을 덜 수 있다.

비교적 짧은 치료 기간도 틀니를 많이 찾는 이유 중 하나다. 틀니 제작은 치과에서 잇몸 모양의 본을 뜬 후 치과기공사에게 제작을 의뢰하는데, 기간은 1∼2주일 정도 소요된다. 일반적으로 임플란트 시술이 5개월 정도 소요되는 것에 비하면 훨씬 짧은 셈이다.

처음 사용 시에는 불편할 수 있고 틀니 완성도가 높다고 해도 바로 잘 씹을 수 있는 경우는 흔치 않다. 보통 1∼2달 정도의 적응 기간 거쳐 치과에서 여러 번 조절을 받아야 비교적 편안하게 사용할 수 있다"고 설명했다.


틀니를 건강하게 사용하기 위해서는 무엇보다 관리가 중요하다. 잠자기 전이나 틀니를 사용하지 않을 때는 깨끗이 닦아 물이 있는 보관함에 보관하는 것이 좋다.

수면 시에는 틀니를 빼서 잇몸이 원상태로 회복될 시간을 주어야 한다. 식사 후에는 반드시 틀니와 입안을 닦는 것이 좋다.


틀니 세척 시에는 부드러운 솔과 물비누를 이용하여 닦아야 마모되지 않는다. 틀니 소독을 위한 세정제는 1주에 2∼3회 정도가 적당하다.

물에 틀니용 세정제를 넣고 20∼30분 틀니를 담갔다가 깨끗한 물에 헹군 후 보관하면 된다. 틀니를 소독한다고 뜨거운 물에 삶으면 모양이 변형되므로 주의해야 한다.

틀니가 입안에서 안정되면 6개월에 한 번씩 치과를 방문하여 잇몸의 건강 상태와 잇몸뼈의 흡수 정도를 체크해야 한다. 잇몸이나 잇몸 뼈 상태에 따라 틀니를 교체하거나 틀니의 교합상태를 조정하는 등 꾸준히 관리받는 것이 틀니를 건강하게 사용하는 방법이다.

Tag#N

출처 : 덴탈투데이(http://www.dttoday.com)
Back To Top